프로젝트 의뢰하기

책을 삼킨 올빼미 Owl Swallowing a Book

아테나 여신의 올빼미는 무엇을 먹고 자랄까?남다른 식성을 가진 올빼미의 식탁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그리스의 아테나 여신 곁에는 종종 올빼미가 맴돌거나 앉아 있습니다. 재미있는 상상을 한번 해볼까요? ‘아테나 여신의 올빼미는 무엇을 먹고 자랄까?’ 아테나 여신은 흔히 ‘지혜(sophia)’를 상징한다고 합니다. 그런 여신과 동행하는 올빼미니까 아무래도 다른 올빼미들과는 다른 식성을 가지지 않을까요? 이번 인문학 수업은 이러한 작은 상상에서부터 시작합니다. 그리고 이 상상을 채워가는 과정에서 어느덧 아테나의 올빼미가 집어삼켰던 양식을 여러분 또한 곱씹고 있는 모습을 발견하게 될 것입니다.

인문학 공부는 결국엔 ‘책 읽기’
인문학을 공부하는 방법은 여러 가지가 있지만 ‘책 읽기’, 특히 ‘고전 텍스트 읽기’야말로 가장 오래되고 검증된 인문학 학습법입니다. 청소년에게 지루하지 않은 인문학 수업을 해야 한다는 이유로 책을 멀리하고 시청각 자료나 놀이 활동에 의존하는 인문학 수업은 청소년들이 인문학을 쉽고 부담 없이 경험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깊이 있는 인문학적 사고와 통찰을 경험하기에는 상당히 제한적일 수밖에 없습니다. 왜냐하면, 인문학의 발전은 책을 통해 축적되어 왔고, 다름 아닌 책 속에 수많은 위대한 생각들이 가장 정교한 형태로 문자화되어 남겨져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인문학의 정수를 맛보고 싶다면, 수많은 사상가들이 문자를 가지고 사투를 벌여온 곳, 바로 책 속으로 들어가야 합니다. 

왜 ‘고전’이어야 할까?
‘고전(Classic)’이야말로 오랜 격동의 세월 속에서 살아남은 또한 앞으로도 계속해서 살아남아 읽힐 가치가 있는 작품입니다. 이러한 긴 생명력을 갖게 된 이유는 제아무리 숱한 세월이 흘러도 여전히 ‘지금’, ‘여기’, ‘우리’에게 숙고할 만한 가치가 있는 근본적인 문제들을 고전 작품들이 던져주고 있기 때문입니다. 고전은 이미 지나가 버린, 다시 오지 않을 과거의 흔적이 아닙니다. 고전에서 제기되는 질문들은 언제나 ‘지금’ ‘우리’를 향해 있고, 따라서 고전의 가치는 ‘현재’에도 유효합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고전을 읽음으로써 인류가 고민해온 문제들을 이해하고 동시에 이를 해결하기 위한 인류의 지적 자산을 경험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이러한 앎을 바탕으로 현대사회에서 제기되는 수많은 문제들에 대한 해답의 실마리를 발견할 수 있습니다.

원전 또는 원전을 충실히 번역한 완역본으로 읽다
<책을 삼킨 올빼미>에서는 청소년용으로 각색된 버전의 텍스트를 읽히지 않습니다. 내용이 어렵다는 이유로 쉽고 편한 방식으로 책을 읽히는 것은 독해력을 신장하는 데 도움이 되지 않을뿐더러 작품이 담고 있는 본래의 가치를 훼손할 가능성이 큽니다. 다소 지루하고 힘들더라도 ‘수고스러운’ 독해를 감내할 때, 책을 읽는 능력이 향상되고, 비로소 하나의 작품 속에 담긴 풍부한 의미가 독자에게 전달될 수 있습니다. 바로 이러한 이유로 <책을 삼킨 올빼미>에서는 원전 또는 원전을 충실히 번역한 완역본을 완독 또는 발췌해서 읽는 것을 원칙으로 합니다. 

천천히 곱씹으며 읽다
<책을 삼킨 올빼미>는 ‘강독’ 수업을 원칙으로 합니다. 강사와 함께 천천히 문장을 하나하나 곱씹어 읽으면서 텍스트의 의미를 정확하게 이해하고 음미하는 연습을 반복합니다. 이 과정에서 강사는 텍스트의 내용을 단순히 요약/정리해 학생들에게 전달하지 않고, 다양한 질문들을 통해 학생 스스로 적극적인 읽기를 경험할 수 있도록 돕습니다. 

학습과정: 강독 
교재/수업 자료: 주제별 도서

프로그램 특징
동·서양의 고전을 강사와 함께 읽고 토론하면서 책 속에 담긴 동·서양 사상의 정수를 맛보는 책 읽기 프로그램입니다. 수업은 90-120분간 진행되며 참여 인원이 최대 15명을 넘기지 않을 것을 권장합니다.


강의 주제

존 스튜어트 밀(John Stuart Mill), ⟪자유론(On Liberty) 읽기
상대방-특히 권력자를 향해 반대 의견을 제시할 수 있는가 여부에 의해 그 관계 혹은 사회를 민주적이다 비민주적이다 라고 정의할 수 있다. 반대 의견을 들을 수 있는 이성적 태도야 말로 민주사회의 기본 토대가 되어주는 것이다. 표현의 자유는 그래서 소수자(minority)에게 가장 중요한 무기다. 그러나 그 무기가 되어준 표현의 자유가 이제는 권력자(majority)의 권력 유지의 수단으로 쓰이고 있다. 언론을 통제, 감독, 검열의 방식이 아니라 조작, 날조, 선동과 같은 보이지 않는 손이 표현의 자유의 이름으로 작동되고 있는 것이다. 150년 전 밀의 <자유론>은 표현의 자유가 절대적으로 지켜져야 한다고 주장한다. 그렇다면 밀은 혐오 발언에 대해 어떤 의견일까? 밀의 주장을 살펴보고, 비판적으로 분석해 본다. <자유론>으로 우리 시대를 읽어보자.

헤르만 헤세(Hermann Hesse), ⟪데미안⟫(Demian) 읽기
(1) 사람은 과연 독립하여 살 수 있을까? 나는 지금까지 어떻게 만들어졌으며 나를 만든 것으로부터 온전히 자유로워질 수 있을까? 헤르만 헤세의 <데미안>의 주인공 싱클레어를 통해 자아독립선언의 가능성과 방법을 함께 고민해본다. (2) 선과 악이란 무엇일까? 그렇다면 나는 지금 어디 쪽에 속한 사람일까? <데미안> 속 주인공이 인식하는 ‘다른 세계’를 분석해보고, 나는 지금 어떤 상태인가를 느껴본다. <데미안>의 세계관 속의 ‘금지된 것’에 대한 통찰을 통해 세계를 구성하는 주체로서의 ‘나’를 알아가는 시간을 갖는다.

하퍼 리(Harper Lee), ⟪앵무새 죽이기(To Kill a Mockingbird) 읽기
편견없이 타인을 대한다는 것은 가능할까? 만약 가능하다면 인간의 존엄을 지키면서 상대방을 대하는 태도란 무엇일까? <앵무새 죽이기> 속 주인공 소녀의 태도과 그 상황을 분석하여, 나라면 어떻게 했을지 상상해본다. 이를 통해 우리 사회가 인간의 존엄성을 위한 사회제도를 어떻게 갖추면 좋을지 토론해 본다.

에리히 프롬(Erich Fromm), ⟪자유로부터의 도피⟫(Escape from Freedom) 읽기
자유를 위해 투쟁한 인간은 막상 그것이 주워지자 권력자들에게 자발적으로 복종을 하기 시작한다. 무엇이 두려운 것이었을까? 독일인의 나치즘을 경험하며 쓴 에리히 프롬은 <자유로부터의 도피>에서 인간에 대한 심리학적 분석을 통하여 사회적 현상을 이야기한다. 이를 통해 자유를 두려워하는 인간의 내면과 사회를 이해할 수 있다. 특히, <자유로부터의 도피>는 현대 한국 사회의 청소년에게 ‘성인이 된다’는 의미를 생각할 수 있는 책이 되어 줄 것이다.

에리히 프롬(Erich Fromm), ⟪사랑의 기술⟫(The Art of Loving) 읽기
‘사랑이란 무엇인가?’ 1950년대에 던진 프롬이 던진 이 질문이 오늘날에도 여전히 유효할까? 심지어 프롬은 사랑이란 즐거운 감정이 아니라 배우고 익혀야 하는 기술이라고 말한다. 인간은 반드시 사랑을 하는 걸까? 사랑에 대한 음악과 영화가 넘쳐나고 있지만, 정작 사랑을 배우거나 가르치지 않는 현대인에게 프롬의 <사랑의 기술>은 시사점을 준다. 책을 읽고 나의 생각을 함께 토론하며 프롬의 생각을 배울 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들의 생각도 들어볼 수 있는 있는 시간을 가져보자.

앙투안 드 생텍쥐페리(Antoine de Saint-Exupéry), ⟪어린 왕자⟫(Le Petit Prince) 읽기

빅터 프랭크(Viktor E. Frankl), ⟪죽음의 수용소에서⟫(…trotzdem Ja zum Leben sagen: Ein Psychologe erlebt das Konzentrationslager) 읽기

알베르 카뮈(Albert Camus), ⟪페스트⟫(La Peste) 읽기

프리모 레비(Primo Levi), ⟪이것이 인간인가⟫(Se questo e un uomo) 읽기

프란츠 카프카(Franz kafka), ⟪변신⟫(Die Verwandlung) 읽기

페리클레스(Pericles), 「민회연설 1」, 「장례식 추도연설」, ⟪그리스의 위대한 연설⟫ 읽기
‘말’ 하나로 대중의 마음을 얻고, 때로는 미움을 샀던 사람들. 대중은 왜 이들의 말 한마디에 울고 웃고 분노하고 위로를 받았을까? 개인과 공동체의 운명을 좌우했던 말의 힘을 경험해보는 ‘말빨 시리즈’의 첫 번째 주인공, 그리스 고전기의 정치가 ‘페리클레스(BC 495-429)’. 시민들 앞에서 스파르타와의 전쟁을 피해지 말 것을 주장한 「민회연설 1」과 스파르타와의 전쟁에서 죽은 사람들의 명예와 영광을 드높이고, 슬픔과 두려움에 빠진 시민들의 용기와 자신감을 회복시키고자 했던 「장례식추도연설」을 함께 읽으면서 당대 꽃피웠던 말과 설득 기술의 가치를 살펴보자.

플라톤(Plato), ⟪소크라테스의 변명⟫(Ἀπολογία Σωκράτους) 읽기
‘말’ 하나로 대중의 마음을 얻고, 때로는 미움을 샀던 사람들. 대중은 왜 이들의 말 한마디에 울고 웃고 분노하고 위로를 받았을까? 개인과 공동체의 운명을 좌우했던 말의 힘을 경험해보는 ‘말발 시리즈’의 두 번째 주인공, 그리스 고전기의 철학자 ‘소크라테스(BC 470-399)’. 불경죄와 젊은이를 타락시킨 죄목으로 재판장에 선 소크라테스. 그는 어떤 말로 자신의 삶을 변호했을까? 그리고 그 ‘말’은 투표권을 가지고 있는 시민들로부터 사형선고가 내려질지도 모르는 위기를 이겨낼 힘을 가지고 있었을까? 소크라테스의 재판을 한 편의 희곡 작품으로 기록한 플라톤의 《변론》을 함께 읽으면서 자기 삶의 방식을 변호하는 소크라테스 말의 힘을 살펴보자.

세네카(Seneca), ‘마르키아 여사에게 보내는 위로(De Consolatione ad Marciam)’, ⟪대화편⟫(Dialogi) 읽기
아들을 잃고 비탄에 젖어 있는 마르키아에게 철학자 세네카는 어떤 위로의 말은 전할까? 기원 후 1세기에 활동했던 스토아 철학자 세네카가 슬픔과 절망에 빠진 이들에게 전하는 뜨겁고도 차가운 위로의 말에 귀 기울여 보자.

※ 본문에 제시된 강의 주제 이외에도 많은 주제들이 있으니 자세한 사항은 문의바랍니다.

Related Posts
Loading...